크레인 종류에 대해서


하이드록크레인
올트레인 크레인
- 100톤 이상
- 100톤 이하


러프트 크레인
- 소형 1톤 ~ 20톤 이하
- 중형 20톤 ~ 30톤 이하
- 대형 30톤 이상


트럭크레인
- 소형트럭크레인 1톤 ~ 20톤 이하
- 대형트럭크레인 20톤 이상

카고크레인
수산중공업, 동양기전, 히아브, 광림, 기타
- 1톤 ~ 4.5톤 이하
- 4.5톤 ~ 11톤 이하
- 11톤 ~ 15톤 이하
- 15톤 ~ 25톤

스카이(고소작업차)
30m 이하

30m ~ 50m

50m 이상




                                                  [크레인 종류]

종  류

 사      진

 장비 설명서

유압식크레인

  크레인 샤시(케리어)위에 회전부와 유압식
신축붐으로 구성되여 있으며, 주행이 뛰어나
중거리와 단기간 사용에 편리하다.
국내에는 8톤~160톤까지 있으며, 중형 25톤과
50톤은 대부분 삼성중공업 제품이며
그외 기종은 일본(타다노/가토)에서 수입되였으며 일부 미국제품이 있다.

올 터레인


  Off용 하부 케리어에 고속 주행을 할 수 있게 제작되여 있으며 크레인 운전석에서 운전할 수 있어 험지 사용이 편리하다.
케리어 부분에 잭업장치를 갖고 있어 상부회전체 부분을 수평으로 유지 할 수 있고 유럽(독일)에서 대부분 수입되였으며 일부 일본/불란서/이태리에서 수입되였다.

 러프터레인

  하부와 상부가 크레인 운전석에서 조정이 되며, 험지에서 사용되도록 후레임이 견고하게 제작되였다.
최근에는 주행속도가 시속 50km 가능하여 좁은 도심지에서도 사용이 가능하게 되었다. 대부분 일본(타다노/가토/코벨코)에서 수입되였으며 25톤급이 주력을 이루고 있다.

앵글 크레인

  크레인 샤시(케리어)위에 회전부를 갖고 있으며 고정식 격자 모양의 용접붐으로 구성되여 있으며 필요한 붐길이를 지상에서 조립하여 현장에서 장기간 사용되는 부두나 대형공사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대부분 일본(P&H)과 미국에서 수입되였으며 붐을 최초에 앵글로 제작하였으므로 앵글크레인이라고 국내에서 불리어지고 있다.

크로라크레인

  하부가 케타필라(무한궤도 또는 게다)로 구성되여 있어험지에서 사용이 용이하여 기초공사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크레인 어태치먼트(오가/함마/바이브로)를 설치하여 기초 말뚝을 박는데 사용되며, 대형(150톤)은 교량설치나 프란트 현장에 많이 사용된다.    대부분 일본(I.H.I/스미토모/히타치/코벨코)에서 수입되였으며 초대형은 독일과 미국에서 수입되였다.

파일드라이버

 

크로라 크레인에서 개발된 제품으로 붐 대신에 백-스테이지를 설치하여 보다 무거운 어태치먼트를 안전하게 사용하도록 개발되였으며, 많은 기능을 추가하기 위하여 고마력 엔진과 4개의 윈치드럼으로 구성되여 있다. 주행하는 주행모타의 능력으로 성능을 구분한다.모두 일본(닛샤/I.H.I/코벨코)에서 수입되였으며 최근에는 크로라 크레인을 개조한 드라이버도 많이 있다.

타워크레인

 

고층 아파트와 건물을 지을 때 자재를 운반하기 위하여 제작되였으며 T형과 러핑형으로 크게 나누어 지고,용량은 모멘트로 결정되며, 후크 높이와 집길이로 제품의 사양을 선택한다.
대부분 유럽(독일/프랑스/이태리)에서 수입되였으며 국내에서 기술제휴로 한양과 현대에서 제작하고 있다.

카고 크레인

 

중형 트럭에 물건을 상하차 하기 위하여 만들어 졌으며 용량은 장착트럭으로 분류하여 5톤, 8톤, 11톤이라고 칭하고 있다. 인양능력은 대부분 3 tm 모멘트를 갖고 있으며, 도달 높이로 사양을 결정한다. 국내에서는 수산중공업, 광림기계에서 제작하고 있으며 일부 외국에서 수입 장착되고 있다.

레카 트럭

 

차량이 사고가 났을 때 구난하기 위하여 개발된 품목으로 초기에는 카고 크레인과 크레인 겸용으로 제작 공급되였으나 지금은 구난과 견인 전문용으로 만들어 지고 있다.   대부분 승용차용 5톤급과 화물차용 10톤, 그리고 대형 및 콘테이너 트랙터용으로 20 톤이며 기아지동차와 수산중공업에서 제작 공급되고 일부 대형은 일본과 이태리로부터 수입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거친손

댓글을 달아 주세요